초록
지금까지 이런 종류의 책들은 '내 아이를 바꾸는 방법' 등 대부분 '아이들' 위주였다. 아이들은 부모의 방식과 희망을 학습하며 살아가는데, 정작 아이의 모델이 되는 부모를 위한 책은 흔하지 않다. 아이를 사랑하는가? 그럼 나를 보자. 나의 자기효능감을 높여 아이의 옳은 본이 되고 싶은가? 그럼 책장을 넘겨보자. 제대로 된 나를 발견하면 아이를 위한 길도 찾을 수 있다. - 김주하, 전 앵커
닫기